OpenTTD Korea Server - 한국 OpenTTD 사용자 모임


288 110 0
 90  5    2630    2008/08/23 20:59:20  
ID   
사건의 발단과 저의 억울함

저도 귓속말로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무슨 말이 안통하느니 뭐라느니 하면서
영구차단 시켜버리더군요.
그러니 글을 쓸 곳이 여기밖에 더 있겠습니까?

말이 안통한다면서 차단시켜놓고는
여기서는 저랑 한참 글을 주고받았습니다.
앞뒤가 안 맞는 행위 아닙니까?

일단 사건의 발단은,

제가 게임을 미숙하게 했습니다.
때문에 효율적인 게임 운영이 안 됐습니다.
저 나름대로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었지만
게임을 무척 잘하시는 '피아'님의 고수의 눈에 보기에는 아주 한심한 플레이였나 봅니다.
하여튼 저는 그래서 많이 배우는 중이었습니다.
다른님의 역 만드는 법도 보고 배우고

(심지어는 그런것도 따라한다고 핀잔을 주더군요.
어이가 없습니다. 훌륭한 플레이는 보고 배우는게 당연한거
아닙니까? 그런걸로 사용자를 조롱하다뇨. 이런 사람이 정말
부운영자로 자격이 있는겁니까?)

역도 많이 만들고 기차도 많이 만들면서 뭐가 문제이고 그런걸 배우는 중이었죠.
그런데 갑자기 피아님이 들어와서는 이상한 설교를 하면서 무슨 서버 부하니 뭐니 하면서
갑자기 얼마전에 한 게임을 들먹거리더니 난데없이 막말을 날리고는 갑자기
영구차단시켰습니다.
이게 사건의 발단입니다.

솔직히 제가 기차도 많이 만든 그런거 있습니다.
하지만 그건 제가 게임을 잘 못해서 그런거지 고의로
서버에 과부하를 걸고 싶어서 그런건 아닙니다.
제가 서버에 과부하 걸려고 일부러 그러면 차라리 쓸데없는 지형편집이나
기찻길 끝에서 끝으로 만들기 그런거 하지
왜 어렵게 생산량 늘리고 기차 늘리겠습니까?
저는 게임을 잘하고 싶었고 하면서 배우고 있었습니다.
도시에 사람이 넘쳐서 운반도 안되는거?
하면서 배우는거 아닙니까?하면서 아하, 얼마로 줄여야 겠구나.
그런것도 고민해보고.
그런게 온전한 게임의 재미 아닙니까?
게다가 기차도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무슨 450대 이상이라고 피아님이 그랫지만
피아님이 올린 스샷에도 450대가 안되는게 증명이 되어 있습니다.
반면 다른 님은 500대 넘어가는 경우도 있죠.
또한 영구차단 당한 어제의 그 게임은 분명히 187대만 돌리고 있었습니다.
더 늘려봐야 100대도 더 늘어나지 않을 그런 플레이였습니다.
그럼에도 자신이 미래를 아는 것 마냥 영구차단 시키더군요.

남들 생각해서 기차 많이 만들지 말라구요?
아니, 그럼 왜 기차 제한이 1500대입니까?
제가 애써 기차 줄여도 남들 500 넘어가는 사람들은 뭡니까?
애초에 그거가지고 트집잡으려면 기차제한을 300대로 만들어야 되는거 아닙니까?
저보고 기차 많이 만든다고 뭐라고 하지만
제가 기차 10대 돌릴때 500대 이상 돌리는 다른 사람도 많았습니다.
그런 사람들은 왜 아무말 안하고 저만 뭐라고 하시는지?
그 님들은 한팀에 여러명 하는거라구요?
제가 들어갈 땐 접속자는 그 님 혼자였습니다.
그러면 팀이든 혼자이든 무슨 차이입니까?
그런식이면 저 역시 팀으로 한다고 생각하면 되는거 아닙니까?
또한 한 팀에 여러명이라는건 순전히 말장난이죠.
여러명이든 뭐든 같은 색에 같은 회사 같은 자금을 공유합니다.
그런 사람이 기차 600대 돌리는데 팀원이 3명이니 그건 개인당 200대 돌리는
거라구요?
같은 회사 같은 기차 같은 자금 공유하면서
그래프 눌러도 한 회사로 나오고 접속자도 혼자인데
여러명이 하는거니 그건 많이 돌리는게 아니다?
그게 말장난이 아니고 뭡니까?

기차숫자가지고 트집잡으려면 애초에 제한을 두십시요.
게임내에 만들 수 있게 해 놓고 만들지 말라니?
그러면서 다른 사람들은 다 만드는데 왜 나만 가지고 그러시는지?
그러니 제가 억울하지 않겠습니까?


또한 게다가 피아님은 자신은 게임을 잘 할지 모르지만
저는 아직 미숙합니다.
하지만 그거 가지고 저를 영구차단 시키더군요.
하면서 배우는거 아닙니까?
그런데 시작부터 마치 게임의 엔딩을 스포일러 하는 것 처럼
그렇게 하지 말아라 하면서.
아니, 제가 직접 해보지 않고 어떻게 압니까?
차라리 강의라도 올리면 제가 보고 열심히 배울거 아닙니까?
알아듣지도 못할 말을 무슨 서버 과부하 소리만 계속 해대고.
자신의 말로는 알아듣게 설명했다고 하지만
트랜스포트 타이쿤이 그저 몇줄 쓴다고 알아들을 수 있을만큼
간단한겁니까?
직접 해보고 배우는거 아닙니까?
여기는 무슨 프로게이머만 하는 곳입니까?
심지어는 기차역 여유 두려고 10칸도 안되는 역 만들었다고
그거 왜 만들었냐고 뭐라고 하더군요.
어이가 없지 않습니까?
기차 역 10칸 만든게 그렇게 잘못입니까?
1024*1024면 100만타일인데
그 중에서 역 한두개 여유 둔게 그렇게 욕먹을 짓입니까?

지금 당장 쓰지도 않을 거 왜 만드냐고 하더군요.

그래서 도시에 만드는 건 지금 상태대로만 만드느라 조그맣게 만들었습니다.
그랬더니 나중에 도시 커지면 처리도 못할거 왜 그렇게 만들었냐고,
그건 또 어떻게 뜯어고칠거냐고 그러더군요.

아니, 여유있게 지으면 왜 낭비하냐고 막말을 해 대고
현재 량에 충실하면 나중은 생각도 안하고 짓는다고 뭐라고 해대고.
여기가 무슨 군대입니까?
이래도 차이고 저래도 차이고.
누가 봐도 저런건 그냥 개인적인 감정에서 잡는 꼬투리가 아닙니까?
이러니 아주 제가 속이 터지지 않겠습니까?

그런 걸로 영구차단 시켜버리다니.
그것도 막말에 반말을 하면서.
말도 안통한다고.

저는 너무 억울합니다.

공지는 저도 읽어봤습니다.
저는 남의 도시 스틸한 적도 없고
욕한적도 없습니다.
들어오는 님들에게 인사도 꼬박꼬박 했고
돈 없다는 분께는 4천만원씩 팍팍 드렸습니다.

오로지 피아님만이 저에게 반말에 막말로 저를
멸시하며 영구차단을 시켰습니다.

또한 게시판 지저분한 건,
분명 어제 저녁에 지워달라고 했습니다.

처음에는 글 하나만 올렸을 뿐인데 피아님이 아주 광분을 하시면서
글을 막 올리더군요.
저는 저의 글을 지우려 해도 피아님이 댓글을 달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때문에 저는 운영자님인 피아님은 차라리 글을 모두 지워야 된다라고 했습니다.
이건 우리 둘의 문제이니 필요하다면 최고운영자님만 보면 된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피아님은 오히려 저의 횡포를 남들도 봐야 된다면서
글을 모두 남기겠다고 했습니다.
자기는 무슨 부운영자 짤려도 그런건 상관 없으니
저만 밟아버리면 된다는 투로.

이 내용은 영자님이 지우신 그 글의 댓글들에 그대로 들어 있습니다.
복구해서 보시면 알 겁니다.

결론적으로 제가 영구차단 당한 이유는
게임을 몹시 잘하시는 피아님이
저의 미숙한 플레이를 보고 한심해서 몇줄로 그걸 다 설명하려 했는데
그 몇줄로는 제가 도저히 알아들을 수 없었고,
그거 가지고 피아님은 '말이 안통하는 너 같은 놈'이라는 말을
마지막으로 영구차단을 시켜버린 겁니다.

그거 가지고 꼬투리 잡는건 마치 '게임을 잘하는 내가 볼 때 너는 너무
게임을 못하고 있다.
그러니 게임을 잘하든가 그러지 않을거면
차라리 하지 마라' 이 소리랑 뭐가 다릅니까?
효율적인 플레이 못하니 영구차단이라구요?
아니, 그럼,
기차 5칸짜리로 수백대씩 만들어서 돌리는 흰님들은 뭡니까?
그것도 그 쪽의 스타일 아닙니까?
그 5칸짜리 15칸짜리로 만들면 1/3로 기차 줄일 수 있습니다.
어차피 결국 생각해보면 그런건 개인의 플레이 스타일입니다.
서버 과부하 어쩌구 하는것도 시간이 지나면 모두가 늘어날 수 밖에 없는거고
제한이 없는 이상 그건 결국 개인의 자유에 맡긴다는거 아닙니까.
자유에 맡겨놓고 자기 기준에 어긋난다고 영구차단?
그러면서 자기는 비효율대로 기차도 돌리고 쓸데없는 장난도 친다?
보니까 흰님들은 섬도 만들어서 찻길 만들고 쓸데없이 기차 돌리면서
장난도 치시더군요.
그런건 그저 게임의 소소한 재미 아닙니까?
자기가 하면 재밌는 장난이고
제가 하면 서버과부하입니까?
정말 너무하는거 아닙니까?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피아님은 운영자로서 정말 자격이 없는 사람이고
저도 잘못한 점이 있긴 하지만 그게 영구차단을 당할정도는 아니라는 것입니다.
앞으로는 많이 주의할 것이고
게시판에 분란을 일으킨 점은 다시 한번 사과드리겠습니다.

운영자님의 현명한 판단 부탁드립니다.




1 ☆~ 2008/08/24 13:02:58
일단 글들은 삭제가 아닌 이동이 된 상태입니다. 나중에 확일 하려면 확인 할 수 있습니다만...
단지 두분께서의 문제를 여기에서 관계 없는 분들께서도 피해를 볼 수 있을 정도로 어지럽 히셨다는겁니다.

ID님께서 처음 글을 올리셨을 때 일단 제목부터 어떻게 올리셨는지 생각해 보시길바랍니다.
제목을 보는 순간 '이 사람 뭐지'가 가장 처음으로 들었다는 것이 제 느낌입니다. 항의를 하시더라도 감정을 눌러 주시길바랍니다.

일단 이틀동안 피아님께서 아무런 입장도 표시하지 않으시면 차단에서 제외시켜드리겠습니다.
또한 다른 부운영자님께서 이번 건에 대한 운영 방침이 어떻게 되면 좋겠는지 의견을 재시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곳에서 이전에도 나왔던 기차 수에 대한 건을 조절 하지 못한 제 잘못이 있는 반면 기차 수 대한 댓글 조차 없는것은 부운영자님께서 좀 반성해 주셨으면합니다.



2 루리 2008/08/24 15:19:41
이부분은 운영자 제량이라고 할수밖에 없겠습니다;;;
그리고 이글에서 본다면 피아님이 심했다고 말할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정확한 판단을 할려면 피아님의 글도 필요합니다.
한쪽의 의견을 듣고서 이쪽이 잘못됬다고 일방적이도록 말할수도 없겠습니다.


3 ☆~ 2008/08/24 20:03:53
2 일단 하드 서버는 차단이 풀려 있으니 다시 차단 시킬 이유도 없고.. 피아님께서 이렇게 저질러진 후 잠적 하셨으니..

그래도 감정적으로 대하신 문제는 부운영자 위치에서 그러셨다는 점에선 반성 하셔야 할겁니다.
어떤 관리자이든 자신의 서버에서 싸움이 벌어지는것은 누구라도 나쁘게 볼것입니다.
저또한 그렇기 때문에 어떻게든 싸움을 막아야 하는 관리자 위치에 계신 피아님께선 그 점 반성 하셔야 하다고 생각됩니다.


103 공유회사 비번치고 들어갈라니까 안되네요. [2] 일상 이야기 VISTA11 09/04 3833 09/04(20:11)
102 오픈소스로 경찰시스템 못 만드나요 [6] 일상 이야기 ID 09/03 4410 09/05(09:24)
101 오늘의 강태공님 사건. [4] 일상 이야기 ☆~ 09/02 3298 09/03(13:20)
-     RE:오늘의 강태공님 사건. 일상 이야기 별빛 09/03 3785
100 한사람에게 농락당하다... [1] 일상 이야기 루리 09/02 4064 09/03(11:46)
99 하드 서버 변경사항 한가지. [2] 일상 이야기 ☆~ 09/02 3616 09/02(20:17)
98 서버 시스템을 업데이트중입니다. [완료] [2] 일상 이야기 ☆~ 09/02 3921 09/02(17:19)
97 도대체 서버가 왜이런겁니까? [1] 일상 이야기 VISTA11 09/01 3184 09/02(01:19)
96 워미 이런곳도 있었네요^^ 멀티가 안되서요.. [5] 일상 이야기 RaGon 08/31 3658 09/02(21:22)
95 대체 차단 언제 풀리는 겁니까... [4] 일상 이야기 ID 08/31 3375 09/01(18:10)
94 신고합니다. [2] 스크린 샷 pleya 08/30 5574 08/31(20:19)
93 [건의]서버에 무리가 갈 정도라면 기체갯수 제한... [4] 일상 이야기 pleya 08/29 3465 08/31(20:32)
92 우와~ 안녕하세요~ 이런거 올리면 안되는건가요? [4] 일상 이야기 비공개(현재) 08/29 3338 08/31(20:34)
91 [건의] 차라리 기차 제한 400대로 해 주세요 [4] 일상 이야기 ID 08/23 2930 08/24(19:55)
>> 사건의 발단과 저의 억울함 [3] 일상 이야기 ID 08/23 2629 08/24(20:03)
89 글은 따로 이동시켰습니다. [2] 일상 이야기 ☆~ 08/23 3235 08/23(20:49)
71 웹에서 서버 정보를 읽어오는데 성공했습니다. [3] 일상 이야기 텔크 08/21 3798 08/23(13:33)
-     RE:웹에서 서버 정보를 읽어오는데 성공했습니다. [1] 일상 이야기 텔크 08/30 3715 08/31(21:30)
70 오픈트타 0.6.2 한글판 원클릭 다운로드 [1] 실행 파일 별빛 08/19 6101 08/21(11:01)
69 계속끊기네요.. [1] 일상 이야기 2040-_- 08/17 3778 08/19(00:10)
 FIRST  8  9  10  [11]  12  13  14  LAST


the MINIBOARD ,skin

Family site